디자이너의 생각법; 시프트

이상인
320p
購入可能なサービス
content
評価分布グラフ
平均 3.5(59人)
0.5
3
5
評価する
3.5
平均評価
(59人)

‘크리에이터들의 전쟁터’라 불리는 미국 뉴욕과 시애틀에서 젊은 디자이너로 주목받고 있는 저자는, ‘디자인적인 사고 능력이 경쟁력인 시대’라고 말한다. 그리고 현장에서 자신이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한 방식을 이 책에 가감 없이 공개한다.

評価分布グラフ
平均 3.5(59人)
0.5
3
5

著者/訳者

レビュー

1

目次

머리말.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Chapter 1. 디자이너의 일 디자이너의 마음가짐 디자인, 기술과 사용자를 연결하다 무엇What을 어떻게How로 왜Why와 싸우기 ‘멋진’ 디자인을 위한 정반합 디자이너, 컨설턴트가 되다 인문학 아는 디자이너 Chapter 2. 디자이너의 생각법 관찰은 나의 힘 디자인과 스토리텔링 디자인에 표준이 있을까? 사랑받는 브랜드를 만들어라 하나를 디자인할 수 있다면 무엇이든 디자인할 수 있다 디자이너가 견지해야 할 뷰 Insight. 인공지능이 디자이너를 대신할 거라고? Chapter 3. 디자이너의 시선 미안하지만 블루보틀은 스타벅스를 뛰어넘을 수 없다 디자이너가 히어로물을 보는 법 애플의 저력은 브랜딩에서 나온다 트럼프의 빨간 모자와 안철수의 포스터 신의 한 수, 나이키 커머셜 던킨도너츠엔 도너츠가 없다? 대한항공의 회항 없는 디자인 솔루션 스마트폰에 바퀴를 달자 테슬라의 모델 3은 어떻게 사람들의 마음을 훔쳤나? 왜 너도나도 산세리프? Insight. 텐센트, IT 회사가 아니라 디자인 회사였어 Chapter 4. 디자이너가 리더가 된다면 디자이너가 리더가 된다면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사무실 공기에서 탄생한다 좋은 디자인은 좋은 사람에게서 나온다 디자인에서의 프로세스와 직관 디자이너와 일 잘하는 법 보고, 생각하고, 말하고, 글로 옮기다 맺음말. 점, 선, 면

出版社による書籍紹介

일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디자이너의 센스를 갖춰야 하는 시대다. 이 책은 디자이너의 눈으로 세상만물을 바라보며 일하고 결과 내는 방식을 알려준다. ‘크리에이터들의 전쟁터’라 불리는 미국 뉴욕과 시애틀에서 젊은 디자이너로 주목받고 있는 저자는, ‘디자인적인 사고 능력이 경쟁력인 시대’라고 말한다. 그리고 현장에서 자신이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한 방식을 이 책에 가감 없이 공개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지금 미국 디지털 디자인 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한국인 디자이너이자 기획자인 이상인 CD(Creative Director)의 관점과 생각법을 훔칠 수 있다. CCC그룹의 마스다 무네야키, 무인양품의 하라켄야, 배달의 민족의 김봉진, 에어비앤비의 브라이언 체스키, 핀터레스트의 이반샤프.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디자이너 출신의 세계적인 CEO라는 점이다. 디자이너를 위한 책이지만, 디자이너만을 위한 책은 아니다 일하는 모든 사람을 위한 디자인 인사이트 디자이너는 단지 비주얼을 구현하는 사람일까? 과거 어느 시점까지는 그랬다. ‘클라이언트 잡’이라 불릴 만큼 누군가의 ‘오더’를 정확히 구현하는 것이 디자이너의 역할이었다. 그러나 일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바야흐로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인 쇼잉showing의 시대에는 다르다. 같은 제품이라도 더 좋아보이게 만들 수 있고, 제품의 본질을 미적으로 표현할 줄 아는, 디자이너가 최초의 기획자이며 개발자이고 마케터다. 더불어 기술 중심이 아닌 사용자 중심의 사고에 유연한 디자이너의 장점이 그 어느 때보다 주목받고 있다. 인공지능과 맞서 싸워야 하는 당신이 갖춰야 할 첫 번째 능력은? 디자이너처럼 보고, 듣고, 생각하고, 결과 내는 것! 탁월한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은 당신을 위한 가장 ‘뜨거운’ 디자이너의 조언 젊은 직장인들이 ‘디자이너의 센스를 배우고 싶다’는 말을 자주 한다. 그 ‘센스’라는 것이 업의 정체성을 규정하고,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하기도 하기에 나오는 말일 테다. ‘크리에이터들의 전쟁터’라 불리는 미국 뉴욕과 시애틀에서 젊은 디자이너로 주목받고 있는 저자는, ‘디자인적인 사고 능력(design thinking)이 경쟁력인 시대’라고 말한다. 그리고 현장에서 자신이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한 방식을 이 책에 가감 없이 공개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지금 미국 디지털 디자인 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디자이너이자 기획자인 이상인 CD(Creative Director)의 관점과 생각법을 훔칠 수 있다. 디자이너는 어벤저스를 보면서도 물성을 고민하고,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도 디자인 플로우와 브랜딩을 살핀다. 대통령 선거를 보면서 이미지메이킹과 메시지 수용자의 사고 회로를 디자인하며, 새로운 테크 기술이 개발되면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구상해본다. 기업의 넥스트 스텝을 제시하고, 새로운 세대와 접점을 찾는 역할도 개발자와 사용자 그 중간에 위치한 디자이너에게 가장 적합한 업무다. 일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디자이너의 센스를 갖춰야 하는 시대다. 이 책은 디자이너의 눈으로 세상만물을 바라보며 일하고 결과 내는 방식을 알려주는, 디자이너를 단지 업무 포지션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능력치’로 바라보는 단 한 권의 책이다.

この作品が含まれたまとめ

5
  • 出典
  • サービス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会社案内
  • © 2024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