基本情報
基本情報
    副題
    짧은 이야기, 긴 생각
    著者
    이어령
    カテゴリー
    人文学
    発行年
    2014
    ページ
    292p
    レーティング
    전체 이용가
    情報
    이어령의 80초 생각나누기 . 칫솔질 하는 시간, 구두끈을 매는 시간, 엘리베이터 앞에서 기다리는 시간, 커피 한 잔 마실 수 있는 자투리 시간 정도인 '80초'면 한 편의 에세이를 읽을 수 있다. 그렇다면 왜 '80초'인가. 저자는 자신의 나이가 여든이기 때문이라고도 했다가, 8자를 눕힌 무한대의 기호 '∞'가 뜻하는 무한을 의미한다고도 했다. 또 8자는 뫼비우스의 띠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그리고 그 '80초'면 충분히 읽을 수 있는 한 편 한 편의 에세이는 아프거나 미쳐야 한다고 강요하는 시대에 경종을 울리며 천천히 '생각'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저자 이어령은 이 시대를 대표하는 석학이다. 문화부 장관에서부터 수필가이자 평론가이며 언론가인 저자는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천재 중 하나이다. "남들이 천재라기에 서른 살이 되면 죽을 줄 알았다"던 저자는 그보다 두 배하고도 강산이 두 번이나 더 변한 여든을 넘어섰다. 나이가 무색하게 쉬지 않고 이 시대의 지성으로 활발히 새로운 방식의 창조에 몰두하는 그는 여전히 청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