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1.5
초반 40분에 비해, 뒤에 따라오는 반전 부분이 갑작스럽고 개연성이 부족해지는 느낌입니다. 초반 40분에 감독이 구축하는 틀 안에서 우연이 발생하는 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반전이 틀 자체를 모두 깨어버려서 모든 장면이 어디여도 상관없고 어떤 장치가 등장해도 상관없는 씬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다시 말하지만, 감독이 구축해놓은 시스템 안에서 발생하는 우연과 은유가 가장 좋습니다. 하지만 너무 빡빡하면 숨이 막히기에 반전으로 틀을 바꿀 여지를 둘 수 있겠죠. 그래도 그 백도어가 메인도어가 되어버리면 난감합니다. 이 영화가 그랬습니다.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