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난 그게 참 그렇더라. 사람과 사람 사이를 어떻게 똑 떨어지는 한마디로 정의할 수 있지? 만날 때마다 생과 사를 오갈 만큼 극적이었고 고 그 순간마다 서로가 서로한테 반전이었어. 그런 우연히 쌓이고 쌓여서 어쩌다 여기까지 흘러왔다면?
그걸 무슨 사이라고 해야 돼? 운명 따위로 통치는 건 좀 진부하잖아, 그치?”
一番最初に「いいね」してみましょう。コメント 0


    • 出典
    • サービス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会社案内
    • © 2022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