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3.0
엄태구 배우와 전여빈 배우 사이에는 특별한 감정이 있는 것 같지만 영화에서 새로울 거 없고 클리셰가 많아서 좀 아쉬웠다. 그래도 <마녀>보다 더 좋았다.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