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채수호
star3.5
"버티기로 작정하면 버틸 수 있는 힘도 생기는거야." . 꽤나 현실적이고 어찌보면 갑갑한 청일전자에서, '미쓰리'라는 호칭에도 감사하고 순응하기 바빴던 이선심은 점점 변해간다. . 그 고군분투의 과정은 길고도 험했지만 그만큼 알차고도 유익한 성장의 과정이었다. 결국은 행복해지고 미소까지도 한껏 선물해주니 말이다. . . 회사라는 무생물 덩어리가 아닌 살아있는 '사람'들의 집단에게 보내는 따뜻한 위로를 받는다. . 생각해보면, 나의 자리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해내는 것이 이 복잡하고도 굴곡진 세상에 남은 유일한 정도(正道)​가 아닐까 싶다.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