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star3.0
이 영화는 내가 생각하는 (故) 김주혁의 대표작이다. 그는 특유의 어눌하면서도 부드러운 말투로 영화를 이끌어갔다. 그만이 만들 수 있는 안쓰럽고 찌질하면서도 마음이 가는 역할이었던 것 같다. 앞으로 그 특유의 느낌을 못뵐 것이라는 것이 정말 아쉽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