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조항빈
star3.5
에메랄드빛 낙원이 핏빛 생지옥으로 변하며 벌이는 치열한 사투를 다루는, 여름에 보기 딱 좋은 간단하고 집중된 오락. 상어를 마치 밀실 속의 살인마처럼 다뤄 죠스가 나온지 수십년이 지나도 상어는 공포스럽다는 것을 보여준다.
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