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범죄가 낳은 ‘미로’에 열띤 자의로 ‘지문’을 묻힌다는 건, 복잡한 구조로 빠져나올 수 없는 악의 소굴에 가담한다는 것
좋아요 101댓글 0


  • 데이터 출처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 2022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