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이중석
star3.5
환상에 닿을 수 있다고 믿었던 사랑과 사랑을 가장했던 몽상의 만남. 한여름밤의 꿀처럼 달콤했지만 가을과 함께 찾아온 지독한 말로.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