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강인숙
star3.0
신박한 스릴러다. . 타인의 약점이나 외로움을 파고드는 범죄. 믿었던 사람이 한순간에 최악의 인간으로 돌변하면,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게 되는 건 당연한 일. . 왜 속아넘어갔느냐고 상처를 헤집는 말은 그 사람을 두 번 죽이는 짓이다. 몇 년, 몇 달을 두고 함정을 파놓고 기다리는 악마를 피해갈 수 있는 사람은 누구도 없을 테니까. 살아가면서 그런 인간 안 만나고, 그런 꼴 안 당하는 것만으로도 큰 축복이 아닐까? . 재스민의 고군분투가 쾌거를 이뤄냈다.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면서 매달린 사건인데, 게다가 이 재판이 삐끗하면 해고의 위기에 처해 있는데, 그 큰일을 힘겹게나마 치러냈으니 얼마나 대견한지. 가까이 있으면 가서 손이라도 잡고, 등이라도 두드려주고 싶은 심정이다. 갈 데까지 다 간 밑바닥에서 그레이스를 살리고, 그녀 자신도 큰 성과를 거두었으니 얼마나 보람차고 뿌듯할까. . 두 시간의 러닝타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를 만큼 쫄깃하고 스토리도 탄탄해서 흥미를 놓치지 않을 수 있었다. 2020년 넷플릭스의 스타트가 좋다. 올 한 해 좋은 작품 많이 기대해 본다.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