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star4.5
먼 길을 돌고 돌아 잃어버렸던 것을 되찾은 것 같았지만, 그 모든 고통을 딛고 돌아온 거울 속의 핍은 너무나도 새로운 존재. 대지로 한 걸음 내딛을 때, 달라지고 무뎌진 핍의 모습에 알 수 없는 눈물이 났다.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