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지예
star4.0
아름다운 오프닝이다.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Streets of Philadelphia가 흐르며 펼쳐지는 도시의 전경에는 독립기념관과 같은 명소는 물론 직업, 인종, 성별과 관계없이 모든 시민의 일상이 담겨있다. 내가 아는 필라델피아는 그랬다. 독립이 선포된 도시. 미 헌법이 제정되고 자유의 종이 전시된 곳. 형제애라는 뜻을 가진 필라델피아는 자유, 평등, 헌법의 수호자였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그 도시에서 차별과 편견, 혐오로 점철된 눈빛을 마주했다. - 실화를 모티브로 삼은 작품이라 그런지 두드러진 클라이맥스나 갈등구조는 없었지만 잔잔한, 아름다운 물결이 있는 작품
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