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Taegyun Yoon
star4.0
내가 서툴고 불안해 보였나요. 그건 내가 진심이었단 증거입니다. 소중하지 않았다면 왜 그토록 마음을 기울였겠어요. 망설이고 비틀거리고 안절부절못하면서. - 황경신, 밤 열한 시 中 ——————————————————— 첫사랑 처럼 섬세하고 따뜻하게 쓸려와 가슴이 아리는 영화.
251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