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MYEONG OKI
star보고싶어요
'편견'을 '감탄'으로. '선입견'을 '반성'으로. 뚜껑이 열리기전부터 진부한 소재와 두 주연배우의 불안한 연기케미, 막장같은 드라마를 염려(?)한 대중들의 총공격에 시달렸으나 막상 뚜껑이 열리니 적을 아군으로 바꿔버렸다. 같은 진부한 소재라도 작가의 역량에 따라 어떻게 공감을 얻는지를 보았으며, 연출과 음악이 캐릭터에 어떻게 녹아드는지를 지켜볼수 있었고, 배우에게 맞는 캐릭터를 만난다는것이 얼마나 큰 행운인지 생각하게됐다. 그리고 나또한 감히 보지도않고 함부로 단정지은것에 대해 많은 반성을^^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