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차지훈
star4.0
그토록 SNS로 생매장하려 했던 여자를 처음보는 사람 보는 것 처럼 보고 지나갔던 장면은 '익명성의 공포'를 확실히 보여주다..
스포일러가 있어요!!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