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인의 포스터

스트레인

기예르모 델 토로 ・ 소설/공포
평균 ★3.8 (20명)
평가하기

구매 가능한 곳

forward

기본 정보

스트레인
기예르모 델 토로 · 2009 · 소설/공포
328p
[판의 미로] [호비트]의 영화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의 첫 소설. '델 토로의 뱀파이어 삼부작'의 제1부로, 최근 전세계에 확산되고 있는 알 수 없는 신종 바이러스들과 테러에 대한 두려움을 그린다. 대량학살과 피로 얼룩진 20세기 현대사, 그리고 이제 전염병과 테러의 공포가 창궐한 21세기의 풍경을 담아내고 있는 작품이다. 베를린에서 출발한 비행기 한 대가 뉴욕의 JFK 공항에 착륙한 직후 통신이 두절된다. 항공관제탑과 연결이 끊긴 비행기에선 승객과 승무원 전원이 죽은 채 발견된다. 테러나 바이러스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 에프 굿웨더 박사가 이끄는 미 연방 질병관리센터의 카나리아 프로젝트 팀은 이 사건을 최전방에서 조사하게 된다. 뒤늦게 생존자 네 사람이 발견되고, 화물칸에선 썩은 흙으로 채워진 검은 나무상자가 발견된다. 그리고 4백여 년 만에 관측되는 개기일식. 달이 태양을 엄폐하는 짧고도 장엄한 순간, 관으로 추정되는 괴이한 나무상자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첫번째 밤이 찾아오면서 부검실의 시체들이 하나둘 깨어나는데… 기예르모 델 토로는 인류 멸망의 위기를 앞두고 국가재난의 상황으로 치닫는 전개를 통해 9.11의 뉴욕을 환기시키며 그날의 풍경을 생생하게 되살려낸다.

출판사 제공 책 소개

<판의 미로> <호비트>의 영화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의 첫 소설! 뱀파이어 삼부작 제1부 『스트레인』 출간 즉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진입! 2008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최대 화제작, 24개국 판권 계약! 2008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영미권 픽션 관계자들이 내년 최대의 화제작으로 꼽은 소설이 한 편 있었다. 바로 세계적인 영화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의 첫 소설 『스트레인』. 2008년 9월, 도서전이 채 시작하기도 전에 영국의 <가디언> 지는 “<판의 미로>의 감독인 기예르모 델 토로가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뱀파이어 장르에 새로운 수혈자가 될 것”이라고 점치면서, 델 토로의 삼부작이 “브램 스토커도 자랑스러워할 만한” 뱀파이어 장르의 부활을 주도할 것임을 알렸다. 가디언과 버라이어티, 영국 BBC 등의 매체들이 예견한 대로, 델 토로의 뱀파이어 삼부작은 처녀작으로서는 극히 예외적으로 24개국에 판권이 팔렸으며, 지난 6월 2일, 미국에서 출간되자마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9위(2009년 6월 21일자)에, 스페인 <엘 페리오디코> 지의 순위에는 6위에, 그리고 영국에서는 15위에 안착하는 기염을 토했다. 브램 스토커의 뒤를 잇는 21세기 최고의 뱀파이어 소설! 스트리고이, 노스페라투, 언데드, 브리콜라카스, 방피르…… 이는 모두 ‘뱀파이어’ 또는 흡혈귀를 일컫는 말들이다. 세계 각국의 전설과 민담 속에 존재하는 뱀파이어는 1819년 시인 바이런의 주치의로 알려진 베일 속의 인물 존 폴리도리가 쓴 <뱀파이어>를 통해 최초로 픽션화되었으며, 1897년 빅토리아 시대의 고딕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드라큘라>를 통해 완전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뱀파이어 소설은 하나의 장르로 구축되어 여러 걸작들을 낳았는데, 최근 영미권 픽션 시장에서 가장 거센 붐을 일으키고 있는 장르가 바로 이들 뱀파이어 픽션이다. 각종 베스트셀러 리스트를 석권한 로렐 K 해밀턴의 ‘애니타 블레이크’ 시리즈, <트루 블러드>라는 제목의 TV 시리즈로 제작된 샬레인 해리스의 ‘수키 스택하우스’ 시리즈, 그리고 영화와 함께 전세계 틴에이저들에게 뱀파이어 붐을 불러일으킨 ‘트와일라잇’ 시리즈 등, 현재 미국 픽션 시장은 ‘뱀파이어 춘추전국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현재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순위 15위권에서 5권이 뱀파이어 소설 혹은 관련 작가의 작품이다). 여기에 새로 가세한 『스트레인』은 <가디언> 지의 예언대로 뱀파이어 장르의 확산에 가속도를 붙일 가장 강력한 작품이다. 앞서 거론한 뱀파이어 시리즈들이 여성작가가 쓴, ‘로맨스와 유혹’에 대한 여성적인 시각을 담고 있는 변종 장르물이라면, 델 토로의 뱀파이어 삼부작은 브램 스토커의 <드라큘라>의 뒤를 잇는 남성적이고 선 굵은 정통작이다. 브램 스토커가 처음으로 선보인 ‘감염’에 대한 공포와 ‘추적’의 내러티브는 그대로 유지하되, 역사적 맥락과 인물들은 모두 새롭게 태어났다. 이성과 과학에 대한 19세기의 믿음을 반영한 <드라큘라>의 ‘해결사’ 아브라함 반 헬싱 박사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인물은, 나치의 학살을 견디고 살아남은 동유럽 민속학 교수 ‘아브라함 세트라키안’이다. <드라큘라>가 ‘피’의 감염을 통해 빅토리아 시대 중산층의 성적 방종에 대한 두려움을 은유했다면, <스트레인>은 최근 전세계에 확산되고 있는 알 수 없는 신종 바이러스들과 테러에 대한 두려움을 담아내고 있다. 대량학살과 피로 얼룩진 20세기 현대사, 그리고 이제 전염병과 테러의 공포가 창궐한 21세기의 풍경을 담아내고 있는 <스트레인>은 브램 스토커의 뒤를 잇는 적자로서, 숨가쁘고 치밀한 정공법의 내러티브를 통해 독자를 사로잡을 것이다. 일주일이면 맨해튼이 석 달이면 미국이 반년이면 전세계가 그들의 손아귀에 떨어진다… 베를린에서 출발한 비행기 한 대가 뉴욕의 JFK 공항에 착륙한 직후 통신이 두절된다. 항공관제탑과 연결이 끊긴 비행기에선 승객과 승무원 전원이 죽은 채 발견된다. 테러나 바이러스의 흔적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다. 비행기 동체를 절단하고 구조에 나선 구조대원들의 눈앞에는 탑승객 전원이 미처 죽음의 전조를 자각하지도 못한 채 순식간에 사망한 듯 보이는 기이한 광경이 펼쳐진다. 에프 굿웨더 박사가 이끄는 미 연방 질병관리센터의 카나리아 프로젝트 팀은 이 전대미문의 사건을 최전방에서 조사하게 된다. 뒤늦게 생존자 네 사람이 발견되고, 한편 화물칸에선 썩은 흙으로 채워진 검은 나무상자가 발견된다. 공항에서 테러와 전염병에 대한 공포가 높아져가는 가운데, 뉴욕 시 전체는 4백여 년 만에 관측되는 개기일식을 맞아 온통 축제 분위기다. 그러나 달이 태양을 엄폐하는 짧고도 장엄한 순간, 관으로 추정되는 괴이한 나무상자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첫번째 밤이 찾아오면서 부검실의 시체들이 하나둘 깨어난다. 흔적도 없이 사라진 시체들의 행방을 쫓는 에프의 앞에 맨해튼에서 전당포를 운영하는 세트라키안이라는 노인이 찾아온다. 2차 대전 당시 폴란드의 유대인 수용소 트레블린카에서 뱀파이어와 대면했던 그는 동유럽 민속학교수로, 이제는 뱀파이어의 조력자인 인간 추적자들을 피해 미국으로 건너온 것이다. 그는 자신이 평생 이 순간을 대비해왔으며, ‘고대 종족’ 혹은 ‘마스터’라 불리는 최초의 일곱 뱀파이어 간의 균형이 깨어져 곧 뱀파이어 간의 거대한 전쟁이 벌어질 것이고, 뉴욕의 감염은 이것의 전초전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에프에게 알려준다.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뱀파이어들의 습격으로 이제 뉴욕은 ‘살아난 시체들의 밤’이 되고, 에프와 세트라키안을 필두로 한 사람들은 이 모든 재앙을 불러온 일곱번째 마스터를 상대로 인간 문명을 지키기 위한 전투를 벌이기 시작한다. 상상력과 공포의 세계로 당신을 인도한다. 세계가 주목하는 젊은 대가 기예르모 델 토로! 기예르모 델 토로는 확실히,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영화감독이다. 바야흐로 전성기를 맞은 그는 2017년까지 모든 공식 일정이 확정되어 있다. 미국에서 6월에 『스트레인』이 출간되자마자 곧바로 뉴질랜드로 가 <반지의 제왕>의 프리퀄인 <호비트>의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감독 피터 잭슨이 제작하고, 그와 시나리오를 함께 쓴 델 토로가 연출할 <호비트>는 J. R. R. 톨킨의 원작 소설 팬들은 물론이고,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판타지의 두 대가가 만났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델 토로는 유니버설스튜디오와도 3년 계약을 맺어, <프랑켄슈타인> <지킬 박사와 하이드> <제5도살장>의 리메이크와 댄 시먼스의 고딕 소설을 영화화한 <드루드>의 프로젝트를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2007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보인 이들은 일명 ‘스리 아미고스(Three Amigos)’라 불리는 세 멕시코 감독약이었다. 멕시코와 할리우드를 오가며 활동하는 알폰소 쿠아론,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기예르모 델 토로가 바로 그들. 절친한 친구 사이이자 멕시코 영화계를 대표하는 세 사람은 그해 총 1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4개의 오스카를 거머쥐었던 것이다. 세 사람 가운데서도 특히 미국 대중문화의 수혜를 가장 뜨겁게 받고 자란 기예르모 델 토로는 다크 판타지 장르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 잡았다. 1964년 멕시코에서 태어난 그는 바쁜 부모님을 대신해 할머니 손에서 자랐다. 할머니는 상상 속 괴물을 즐겨 그리는 손자를 걱정한 나머지 엑소시즘을 두 차례나 받게 했지만, 이런 할머니의 노력도 무색하게 그는 미국 코믹스와 영국 해머영화사의 공포영화에 흠뻑 빠져 성장했고, 일찌감치 메이크업의 전설인 딕 스미스(<엑소시스트> <대부>)로부터 메이크업과 특수효과를 배

저자/역자

forward

별점 그래프

평균3.8
(20명)

코멘트

3
forward

구매 가능한 곳


이 작품이 담긴 컬렉션

3
forward
지금까지 ★ 646,228,172 개의 평가가 쌓였어요.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고객센터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광고 문의
  • ad@watcha.com
  • 주식회사 왓챠
  • 대표 박태훈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43 신덕빌딩 3층
  • 사업자 등록 번호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