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정보
기본 정보
    부제
    희망은 사랑을 한다
    작가
    김복희
    출간 연도
    2020
    페이지
    120p
    연령 등급
    전체 이용가
    정보
    문학동네시인선 144권. 김복희 시집. "대상과 무관하게 낯선 의미를 빚어내는 발명의 시"라는 평을 받으며 2015 한국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 "언어의 부유는 언어의 의문이 되고, 언어의 민첩함은 언어의 주름이 된다. 이렇게 그의 언어에 대한 자각은 말과 사물의 분열로부터 시작된다"(이수명 시인, 해설에서)는 평이 더해진 첫 시집 <내가 사랑하는 나의 새 인간>을 펴낸 것이 2018년의 일. 2년이 지나 묶는 두 번째 시집에는 총 52편의 시가 3부로 나뉘어 담겼다. 부 제목에서 이번 시집의 특징을 엿볼 수 있는바, 1부 '기껏 인간을 너무 좋아하는 것이', 2부 '우리는 밤에 싸우는지 밤과 싸우는지', 3부 '서성이며 일렁이며 만지는 마음'이 그것이다. 기껏 인간을 좋아하는 것이 '가엾다' 말하는 사람, 천 원을 손에 쥔 채 '천 원을 가지는지 천 원으로 할 수 없는 그 모든 것을 가지는지 생각'하며 어느 밤 싸우듯 골몰하는 사람, 불 앞에 선 채 서성이며 일렁이며 어떤 마음을 만지는 사람은 누구인가. 새로운 궤적을 찾아 나서는 이 인물들이 낯설면서도 기이한 흡인력으로 이끄는 곳, 함께 따라가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