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당무 (큰글씨책)

쥘 르나르 ・ 소설
평균 ★4.0 (2명)
평가하기

구매 가능한 곳

forward

기본 정보

홍당무 (큰글씨책)
쥘 르나르 · 2016 · 소설
260p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쥘 르나르는 프랑스 문학사에서도 특이한 작가로 평가된다. '홍당무'는 그에게 명성을 안긴 작품이다. 머리카락이 붉고 얼굴에 주근깨가 가득한 르피크 씨네 막내아들은 언제부턴가 이름을 잃고 홍당무라고만 불린다. 작가가 유년기 경험을 바탕으로 쓴 자전적 소설이다. 평범한 가정의 일상을 간결하고 유머러스하게 묘사하며 ‘아동 학대’라는 주제를 자연스럽게 드러냈다. 소설의 흥행에 힘입어 희곡으로 각색, 공연되기도 했다.

출판사 제공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큰글씨책은 약시나 노안으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독자를 위해 만든 책입니다. 지식을만드는지식의 책은 모두 큰글씨책으로 제작됩니다. 쥘 르나르는 프랑스 문학사에서도 특이한 작가로 평가된다. <홍당무>는 그에게 명성을 안긴 작품이다. 머리카락이 붉고 얼굴에 주근깨가 가득한 르피크 씨네 막내아들은 언제부턴가 이름을 잃고 홍당무라고만 불린다. 작가가 유년기 경험을 바탕으로 쓴 자전적 소설이다. 르피크 씨네 막내아들은 그저 ‘홍당무’라고만 불린다. 붉은색 머리카락 때문에 붙은 별명이다. 어려서부터 어머니의 사랑이라고는 받지 못한 소년이다. 집안에서 그나마 홍당무를 귀여워해 주는 것은 아버지다. 하지만 사업에 바빠 집을 자주 비운다. 위로 형과 누나가 있지만 어둔 밤에 나가 닭장 문을 잠그는 것도, 아버지가 잡아온 자고새의 목을 비틀어 숨통을 끊어 놓는 것도 모두 홍당무 일이다. 어머니가 괜한 트집을 잡아 구박하고 쥐어박기 일쑤지만 홍당무는 그런대로 요령 있게 처신하고 있다. 하지만 아들로서 어머니의 사랑을 요구하는 게 당연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에 이르자 참았던 설움이 폭발한다. “버터 한 근만 사다 주렴.” 어머니의 명령에 홍당무는 난생처음 “싫어”를 외친다. 홍당무의 항거에 어머니는 결국 두 팔을 들고 물러선다. 여느 날과 다르지 않은 그런 평범한 날이었다. 쥘 르나르의 자전적 소설이다. 평범한 가정의 일상을 간결하고 유머러스하게 묘사하며 ‘아동 학대’라는 주제를 자연스럽게 드러냈다. 소설의 흥행에 힘입어 희곡으로 각색, 공연되기도 했다.

저자/역자

  • 쥘 르나르
    저자
  • 김붕구
    역자
forward

구매 가능한 곳


지금까지 ★ 660,084,933 개의 평가가 쌓였어요.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고객센터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광고 문의
  • ad@watcha.com
  • 주식회사 왓챠
  • 대표 박태훈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43 신덕빌딩 3층
  • 사업자 등록 번호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