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 제공 책 소개
출판사 제공 책 소개
설레고 애틋한 사랑의 순간을 기록하는 작가, 백가희, 연애가 아닌 사랑을 말하다 여전히 다양한 SNS를 통해 기발한 언어유희들이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다. 하상욱 시인을 기점으로 시작된 SNS 시인들의 활약은 날이 갈수록 익살스러워지고 있으며, 읽는 이에게 신선한 재미를 주고 있다. 그러나 그런 익살과 풍자와 말장난에 재미를 느끼면서도 가끔 단어를 세심히 골라 쓰고 감정을 진실되게 표현한 진짜 ‘시’에 갈증을 느끼고 있지는 않은가? 이번에 『당신이 빛이라면』(2017, 도서출판쿵)을 펴낸 백가희는 그런 목마름에 봄비 같은 해갈을 가져다줄 ‘시인’이다. 책에는 무려 125편에 달하는 시와 그에 걸맞은 짧은 산문이 실려 있다. 여기서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재미는 바로 표현이 주는 즐거움이다. 「천국, 단서」라는 시에서 ‘그 눈길에 담금질’한다는 표현이나 「감기」에서 대상을 향한 말들을 모두 삼켜내느라 ‘목이 다 헐었다’는 표현들은 우리가 미처 언어로 표현하지 못했던 깊은 감정들을 작가만의 감성으로 드러내주고 있다. 또한 이 감성들은 읽는 이에게까지 가 닿아 잊고 지나치고 있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따뜻하게 매만져준다. 『당신이 빛이라면』은 봄과 함께 방문한 설레임, 여름의 무더위에 동반되는 사랑의 권태로움, 얼어붙을 듯한 한겨울에도 발견되는 따뜻한 감정들을 언어에서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책이다. 골똘히 생각하면 사랑하는 것보다 사랑하지 않는 일이 더 힘겨웠다 사랑, 이유 불문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영화를 찍는 이들에게 변함없이 매력적인 주제이자 화두다. 구태하다 느끼면서도 말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기도 하다. 어떤 이들은 흔히 사랑을 이야기할 때 나는 어떤 사랑을 해봤다거나 얼마나 많은 사랑을 했다는 말들로 지난 연애들을 포장하곤 한다. 사랑을 함에 있어서도 보이지 않는 평균치를 만들고 다른 이에게 어떻게 보여질지 고민하는 것이다.그러나 사랑이 그런 것이었나? ‘남’이 끼어들 여지가 있는 것이었나 잠시 생각해보자. 작가는 말한다. 연애의 횟수나 사랑의 경험이 있고 없고를 굳이 생각하지 말자고. 영화 [캐롤]의 여주인공 케이트 블란쳇은 수상소감을 통해 말했다. “사랑은 사랑”이라고. 어떤 미사여구, 어떤 편견이 들어가도 사랑은 사랑이다. 책을 통해 백가희 작가는 다른 사람의 시선을 신경 쓴 사랑 말고 자신의 사랑을 들여다보라는 말을 넌지시 건넨다. 바로 자신이 쓴 시들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말이다. 『당신이 빛이라면』 속 인상적인 구절 중 하나는 바로 우스갯소리로 ‘모태솔로’라 불리는 이들에게 전하는 말이다. 사랑을 해본 적 없다며 주눅이 들어 있는 사람도 분명 있다. 그들에게 작가는 말한다. 당신과 사랑을 시작하는 그 사람은 누군가의 ‘첫사랑’이 될 것이다. 이왕이면 솔직해지자. 나는 사랑 앞에서 자신은 없으나 너는 내 첫사랑이니 그만한 사랑을 주겠다고, _ 본문 40쪽 사랑을 바라보는 다른 시선. 사랑을 응원하는 작가의 말은 분명 위로와 따뜻함 그 이상의 무엇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