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정보
기본 정보
    부제
    바링허우, 사회주의 국가에서 태어나 자본주의를 살아가다
    작가
    양칭샹
    출간 연도
    2017
    페이지
    312p
    정보
    슈퍼차이나의 길 잃은 세대, 바링허우 이야기 중국의 80년대생들을 부르는 용어인 ‘바링허우(80後)’는 단지 시대의 구분을 넘어 역사, 문화, 정치, 사회적으로 특별한 함의를 지닌다. 1978년 등소평은 중국의 문을 열었다. 개혁개방의 기치 아래 시장경제의 거센 물결이 들이닥쳤다. 그로부터 2년 후인, 1980년 ‘1가구 1자녀’ 정책이 시작되면서 이른바 ‘소황제’들이 태어났다. 이들 바링허우는 중국 역사상 가장 가파른 성장기와 변화를 온몸으로 체험했다. 공산당 1당 독재라는 견고한 사회 체제 속에서 그들은 무자비하게 밀려오는 자본주의의 물결에 속수무책으로 휩쓸렸다. 전무후무한 경쟁과 어마어마한 인플레이션, 따라잡을 수 없는 속도의 도시화, 극심한 빈부격차, 과거 역사와의 단절 등, 바링허우가 부딪혀야 하는 현실의 변화는 그 규모와 깊이에 있어서 과거 산업화 시절 우리가 겪었던 것보다 더 심대하다. 바링허우 저자가 쓴 이 책은 화려한 ‘대국굴기’와 ‘슈퍼차이나’의 그늘에 가려진 중국 청년들의 고단한 현실을 드러낸다. 이 고단한 현실을 단지 ‘개인의 문제’라고 치부할 수 있을까? 저자는 말한다. “한 세대 전체가 실패를 마주하고 있다면 이는 결코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지금 전 세계 젊은이들이 격변하는 환경 속에서 몸살을 앓고 있다. 풍요 속의 빈곤이라는 아이러니는 전 세계 공통이다. 그러나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양 끝단 사이를 줄타기해야 한다는 점에서 바링허우는 역사의 한 시험대를 거쳐야 하는 힘든 세대임이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