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 전선 이상 없다의 포스터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 소설/전쟁
평균 ★4.1 (417명)
평가하기

구매 가능한 곳

forward

기본 정보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 2009 · 소설/전쟁
246p
1929년에 간행된 레마르크의 장편소설. 주인공인 학도지원병 파울 보이머는 제1차세계대전에 참가했던 작가의 분신이며, 이 병사의 전쟁체험을 통해서 전쟁의 무의미함·공허함을 보여줬다. 황량한 전선에서는 복음이나 윤회의 가르침도 다른 세상의 말에 지나지 않고, 철학 등도 무용지물에 불과하다. 한 병사에게 있어서 조국이라는 말은 손톱만큼의 값어치도 없다. 우연에 지배되는 인간 삶의 취약함은 파울의 전사로 똑똑하게 표시되나, 그것마저도 종이 한 장의 `이상없다`는 보고로 끝난다. 전장에서는 인간의 생사가 한장의 종이조각으로 처리된다. 전선에서는 병사사이의 전우애·연대감 등의 아름다운 심정이 생기는데 그것이 전쟁미화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이 작품은 전쟁을 고발하는 글로서 29개국언어로 번역된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30년미국에서 L.마일스톤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었다. 나치스시대에는 분서처분되었다.--한메디지털백과사전

출판사 제공 책 소개

제1차 세계대전을 무대로 쓴 반전 소설로서 가장 위대한 전쟁 문학으로 불리는 레마르크의 소설! 이 소설은 레마르크의 최고 걸작일 뿐 아니라, 이후에 출간된 모든 전쟁 소설의 원형을 제공하였다. 『서부 전선 이상 없다』는 작가의 제1차 대전 체험을 바탕으로, 평범한 병사가 견뎌 내는 전장을 감정의 개입 없이 담담하게 그려 내고 있다. 주인공 파울 보이머는 허황된 애국심에 들뜬 담임선생의 권유로 반 친구들과 함께 입대했다. 입대해 보니, 그리고 전장으로 와보니 생각했던 어느 것과도 달랐다. 전쟁 속에서 그저 생존과 기본적인 욕구 외에는 안중에 없는 기계로 변한 그들은, 만일 평화가 온다고 해도 다시 정상적인 인간으로 살아 갈 수 있을지 전혀 확신할 수 없는 상태에 빠진다. 그들의 인간성을 유지시켜 주는 것은 전장 속에서 피어난 전우애이지만, 그 역시 허망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주인공을 포함하여 친구들 모두가 죽음을 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저자/역자

forward

별점 그래프

평균4.1
(417명)

코멘트

20+
forward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목] 밤 9시 tvN

tvN 목요스페셜 · AD

구매 가능한 곳


이 작품이 담긴 컬렉션

28
forward
지금까지 ★ 613,109,167 개의 평가가 쌓였어요.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고객센터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제휴 및 대외 협력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주식회사 왓챠
  • 대표 박태훈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43 신덕빌딩 3층
  • 사업자 등록 번호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