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지오 레오네: 미국을 발명한 이탈리아인

L'italiano che inventò l'America
2022 · 다큐멘터리 · 이탈리아
1시간 47분
별점 그래프
평균3.7(135명)
평가하기
3.7
평균 별점
(135명)
이탈리아 영화 역사는 위대한 이름으로 가득하다. 하지만 그중 한 명은 외국 영화에 실로 거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 감독의 이름은 세르지오 레오네이며, 이 다큐의 제목이 가리키는 ‘미국을 발명한 남자’다. 물론 레오네가 실제로 미국을 발명하지는 않았지만 ‘스파게티 웨스턴’이라는 장르를 발명했다. 가상의 서부를 배경으로 한 그의 영화는 대부분 스페인에서 촬영됐으며 오늘날까지 지속되는 신화를 만들어 내며 영화 역사의 일부가 되었다. 이 다큐의 주인공 중 한 명인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배우로서 자신의 경력을 레오네에게 빚지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탈리아 작품에 영감을 받았다고 인정하는 스타는 그 뿐만 아니다. 쿠엔틴 타란티노, 다리오 아르젠토, 프랭크 밀러, 서극(Tsui Hark), 마틴 스콜세지 등 장르를 뛰어넘어 위대한 영화 감독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스타들도 등장한다. 물론, 레오네의 파트너 엔니오 모리꼬네가 이 자리에 빠질 수 없으며 이들이 함께 작업하는 모습과 그가 회고하는 레오네에 대한 기억도 영화 속에 가득하다. (문성경) [2023년 24회 전주국제영화제]

<울트라 코리아> 10주년 기념 이벤트

파라다이스시티 인천에서 만나보는 전세계 최정상 라인업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 AD

<울트라 코리아> 10주년 기념 이벤트

파라다이스시티 인천에서 만나보는 전세계 최정상 라인업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 AD

출연/제작

코멘트

10+

갤러리

이 작품이 담긴 컬렉션

27
  • 데이터 출처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 2024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