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정보
기본 정보
    원제
    며느리
    제작 연도
    1972
    국가
    한국
    상영시간
    1시간 20분
    연령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내용
    제11회(72년) 대종상 여우주연상(고은아)  일제 무렵의 충청도 어느 두메마을에 30년 만의 큰 가뭄이 닥쳤다. 시어머니와 두 며느리가 모두 과부인 과부네는 구장네 집에서 보리쌀을 꾸어먹는 등 오직 비오는 날만 고대하며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구장네 아들은 젊은 과부인 둘째 며느리에 눈독을 들이고 은반지로 공세를 벌인다. 신혼 몇 달만에 과부가 된 둘째는 자기도 모르게 몸을 허락한다. 또한 큰 며느리는 한밤중에 물을 훔치러 갔다가 구장네 젊은 머슴에게 들켜 실랑이를 벌이는 도중 뜨거운 욕정에 그만 몸을 맡기고 만다. 두 과부 며느리가 모두 바람이 난 것이다. 결국 구장네 아들의 배신으로 둘째는 읍내로 나가 술집색시가 되고만다. 머슴의 아이를 임신한 큰 며느리가 마을을 등지던 무렵 고대하던 비가 쏟아지고 며느리들은 모두 농군의 자리로 복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