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스의 포스터

찬스

1979 ・ 드라마/코미디 ・ 미국
평균 ★3.7 (310명)
평가하기

기본 정보

Being there
1979 · 미국 · 드라마
2시간 10분 · 전체
정원사 챈스(Chance the Gardener/Chauncy Gardner: 피터 셀러즈 분)는 상당히 머리가 모자라는 편으로, 그 나이가 되도록 단 한번도 집 밖에 나가 본 적이 없는 인물. 그의 출신에 대해서는 언급이 거의 없지만, 좀 모자라는 아이를 어렸을 때 집 주인이 데려다 키우면서 정원 일을 시켰고, 집 밖에는 한 번도 내보내지 않았기 때문에 세상 물정을 전혀 모르는 순진무구한 인물. 그는 매일 정원을 돌보고, 그 나머지 시간엔 TV를 본다. 매일 가정부가 시간에 맞춰 밥을 차려주면 그걸 먹고 만족할 뿐, 세상 일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그러나 어느 날 주인이 죽자, 가정부도 떠나버리고, 집은 다른 사람 손에 넘어간다.   그는 하는 수 없이, 주인이 남겨준 신사복을 입고 트렁크 하나만 달랑든 채, 생전 처음 그 집을 나선다. 평생 즐겨보던 TV지만 그걸 들고 갈 수가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그는, 고집스럽게 리모트 콘트롤만은 꼭 챙겼다. 마치 그것만 있으면 이 세상의 모든 TV를 콘트롤 할 수 있다는 듯이. 주인이 한때 재력이 있던 사람이었는지, 그의 신사복은 말쑥했고 재질이 좋았으며, 디자인이 고전적이었기 때문에, 또 중절모와 우산까지 있었기 때문에, 속은 정박아였지만, 겉으로 보기엔 단 한군데도 나무랄 곳이 없는 영국 신사였다. 세상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것이 없고, 오로지 아는 것은 정원 일 밖에 없었지만, 말쑥한 겉모습과 절제하는 행동과 말투 때문인지, 자동차 사고로 우연히 만나게 된 억만장자는 그를 상당한 배경이 있는 인물로 오인한다. 억만장자는 현직 대통령의 후견자이자, 경제 고문 역할을 하는 인물이지만 병으로 힘겨운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 이때 대통령을 접견하면서 찬스가 "뿌리를 자르지 않은 이상, 정원의 모든 것은 괜찮을 겁니다"라는 말도 대통령의 정치 성향에 영향을 끼치면서, "정원에는 사계절이 찾아오죠. 먼저 봄과 여름이 오고 다음엔 가을과 겨울이 오죠..."는 '매사에는 때가 있는 법'이라는 경제 원칙을 암시하는 일종의 낙관적인 격언으로 받아들여진다. 정원사 챈스(Chance the Gardener)라는 호칭은 곧 '찬스 가드너(Chance Gardener)'라는 거물로 와전되면서, TV 토크쇼에 나와 대담도 하게 되자, 대통령은 CIA와 FBI까지 동원하여 그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하지만 전혀 자료를 얻을 수 없어 당혹스러워한다. 한편, 억만장자의 아내(셜리 맥클레인 분)는 섹스는 커녕 로맨스가 뭔지도 모르는 그에게 빠져드는데.

출연/제작

forward

별점 그래프

평균3.7
(310명)

코멘트

50+
forward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목] 밤 9시 tvN

tvN 목요스페셜 · AD

갤러리

forward

이 작품이 담긴 컬렉션

73
forward
지금까지 ★ 612,115,378 개의 평가가 쌓였어요.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고객센터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제휴 및 대외 협력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주식회사 왓챠
  • 대표 박태훈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43 신덕빌딩 3층
  • 사업자 등록 번호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