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star1.0
    박해와도 같은 고난에도 묵묵히 맡은 임무를 수행하는 비밀스런 종교인과 이기적인 비종교인의 욕망이 대치하며 인간성과 절대 믿음을 의문하는 추리드라마 영화인 줄 알았건만... '있어보이는' 고뇌의 탈을 쓴, 소통없고 의미없는 독백이 난무하는 그저그런 영화. 마지막 장면은 심지어 장난기있고 유쾌하기까지해 뜬금없었다.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