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비디오

2005 ・ 스페인
평가하기

기본 정보

Evolving video
2005 · 스페인
3시간 00분 · 전체
스페인 비디오 아트의 여러 측면 들에 대한 개인적인 다큐멘터리인 이 작품은 비디오 아트의 제작과 배급 등의 문제를 다루기 위해 몇몇 작가들과의 인터뷰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의 작가 자신의 주관적 의도와 관심에 대해 주의할 것을 당부하면서 호세 안토니오 헤르게타의 말을 인용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어서 다른 작가들의 작품과 그에 대한 광고가 삽입된다.    크게 네 개의 장과 에필로그로 나눠지는 이 작품의 첫 번째 장은 작가들의 세대와 이 세대 사이의 균열, 그리고 ‘아티스트’라는 용어를 둘러싼 혼란에 대해 다룬다. 두 번째 장은 개념적으로 보다 완성도 있는 작품에 대립되는 미디어 자체의 민주화와 그에 대한 매료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다룬다. 세 번째 장은 이데올로기의 문제를 다룬다. 네 번째 장은 확산과 시장의 문제를 다루는데 독립페스티벌에서부터 배급의 문제까지가 여기에 포함된다. 에필로그에서는 진취적인 오디오-비주얼 문화에 대한 여러 진술들을 통해 내용이 아닌 스펙터클을 만들어내는 이미지에 관해 논편한다.    This personal documentary about aspects of video art in the Spanish State is the result of a commission from the Desacuerdos organization, an exhibition and documentary project produced by Macba, the Unia, and Arteleku. The work, centered on the number four, focused on the audiovisual. It used interviews with a selection of artists and mediators in response to a predetermined script in order to address some problems associated with the production, distribution, and orientation of video art. In his presentation, the author warns of subjective intentionality and interest in closing a personal cycle, beginning with a quote from Jose Antonio Hergueta and inserting fragments of both advertising and pieces from other artists.    Divided into four parts and an epilogue, the contents are based on a chapter focusing on the Genealog?a(s) that delves into successive generations of creators and possible fractures that occurred between them and confusion surrounding the term ‘artist ’. The second chapter, La t?cnica, is like a problem that stems from the media’s democratization and fascination as opposed to conceptually more interesting products. The third chapter addresses issues related to ideology, both from the perspectives of genre and a critical awareness as well as the development of a critical view despite a shortage of theorists, notwithstanding the strength of some discourses around the mid-nineties. The fourth part focuses on dissemination and the market, making a journey from the independent festivals to the problem of distribution (full of failures at the time the piece was made), the introduction of video in the institutional context and the subsequent hegemony, parallel to the contradictions of video’s insertion in the galleries. A Ep?logo concludes the piece, annotating it through various statements about the progressive audiovisual culture whose images generate spectacle at the expense of content.

출연/제작

forward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목] 밤 9시 tvN

tvN 목요스페셜 · AD

지금까지 ★ 612,794,099 개의 평가가 쌓였어요.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고객센터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제휴 및 대외 협력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주식회사 왓챠
  • 대표 박태훈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43 신덕빌딩 3층
  • 사업자 등록 번호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