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아침의 포스터

세상의 모든 아침

1991 ・ 로맨스/드라마 ・ 프랑스
평균 ★3.7 (462명)
평가하기

기본 정보

Tous les matins du monde
1991 · 프랑스 · 로맨스
1시간 54분 · 청불
17세기 중반의 프랑스는 루이 14세가 집정하고 있던 시기이다. 당시 잘 알려지지 않고 있던 비올라의 거장 쌩뜨 꼴롱브(Monsieur de Sainte Colombe: 쟝 삐에르 마리엘 분)는 어린 두 딸과 함께 아내의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아내의 죽음으로 인해 충격을 받은 쌩뜨는 두 딸을 유일한 제자로 삼으며 궁정에서 제의하는 모든 부귀를 거절, 자연 속에 오두막을 짓고 생활한다. 비사교적이며 어두운 성격의 소유자인 그는 악기만을 다루며 지내게 된다. 두 딸에게는 물론 제자가 되기위해 찾아온 마랭 마레(Marin Marais: 제랄드 드빠르듀 분)에게도 그리 친절하고 다감한 스승이 되지 않는다. 가난한 구두 수선공의 아들인 마랭은 가난한 삶에서 벗어나기 위해 쌩뜨의 제자가 되기를 자청한다. 음악적으로 성공하기 위함이다. 그가 열 두 번째 교습을 받으러 갔을때 스승의 딸 마들린(Madeleine: 앤 보쉐 분)이 홍조 띤 얼굴로 문을 연다. 그녀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아름다움으로 비쳐지고, 어느새 마들린을 사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하지만 마랭이 궁중에서 음악을 연주했다는 것을 안 쌩뜨는 결국 마랭을 내쫓으나, 마랭은 자신을 헌신적으로 사랑하는 마들린에 의해 몰래 쌩뜨의 음악을 숨어서 듣는다. 결국 마랭은 마들린을 버리고 화려하고 낭만적인 궁중 생활로 빠져든다. 쌩뜨는 점점 더 자신만의 고독한 음악적 세계를 쌓아가고, 아이를 사산한 마들린은 자살을 한다. 쌩뜨는 마들린이 남긴 유언대로, 음악을 훔치기 위해 스승의 움막 앞에서 귀를 귀울인다. 운명보다 강한 음악적 만남은 세기적 음악가인 두 천재를 또다시 경이로운 만남으로 이끌고 이들의 삶과 사랑은 합주를 통해 푸르른 햇살의 음율로 퍼진다.

출연/제작

forward

별점 그래프

평균3.7
(462명)

코멘트

50+
forward

<더 로드 : 1의 비극>

지진희x윤세아x김혜은 미스터리 드라마!

tvN 드라마 · AD

갤러리

forward

이 작품이 담긴 컬렉션

48
forward
지금까지 ★ 621,373,340 개의 평가가 쌓였어요.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회사 안내
  • 고객센터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제휴 및 대외 협력
  • https://watcha.team/contact
  • 주식회사 왓챠
  • 대표 박태훈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43 신덕빌딩 3층
  • 사업자 등록 번호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