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