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조항빈
star3.0
고독, 그리움, 후회로 가득찬 세 노년 인생을 그리며 늙는다는 것의 의미를 탐구한다. 세 주연들의 연기와 깔끔한 연출로 섬세히 주제와 감정을 다루는 접근은 좋았으나 갈수록 조연들의 딱딱한 연기와 직설과 자극으로 뒤범벅된다.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