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이동진 평론가
star2.0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언제 훈시가 끝날지 계속 시계를 힐끔거렸던 오래 전 조회시간처럼.
32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