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김성호의 씨네만세
star4.0
질곡의 역사 속에서 속내를 감추고 가면을 쓴 사람이 어디 무대 위 경극 배우들 뿐이었으랴.
5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