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tar3.5
찰리, 나 임신했어요 지금은 유클리드 9번가 헌 책방 위에 살아요 이제 마약도 끊었고 위스키도 안 마셔요 남편은 트롬본을 부는 사람이야 그이가 날 얼마나 사랑하는지 몰라 비록 자기 아기는 아니지만 내 아이를 친자식처럼 돌볼 거라 말하고는 어머니가 끼시던 반지를 내게 줬어요 토요일 밤만 되면 날 자랑하러 춤추는 곳에 간다니까. 찰리, 주유소 앞을 지날 때마다 나 당신 생각이 나,  당신 머리에 묻은 기름때가 같은 거 나 아직도 리틀 앤서니& 더 임퍼리얼스의  레코드를 가지고 있어요 전축은 누가 훔쳐가 버렸지만 마리오가 잡혀간 뒤로  가족들하고 살려고 오마하로 돌아갔는데 나 알던 사람들은 죄다 죽었거나  감옥에 있더라고 뭐 결국 미니애폴리스로 돌아왔어요 이제 그냥 여기서 살까 봐 찰리, 우리가 마약에 썼던 그 많은 돈들을 아직도 갖고 있었다면 어땠을까 그렇담 중고차 가게를 하나 사서 차는 절대 안 팔고 기분 따라 매일 차나 바꿔 타면서 살았을 텐데 찰리, 제기랄 사실대로 말할게 나, 남편 있다는 거 거짓말이야. 트롬본 같은 거 불리도 없고 찰리, 나 사실은 변호사한테 줄 돈이 당장 필요해 변호사만 있으면 요번 밸런타인데이 때 가석방될 수도 있어, 한 번 면회 와줘 Tom waits, Christmas card from a hooker in Minneapolis  돈이 필요했던 피아노맨은 무슨 생각에서인지 되돌아가서 모든 일을 바로잡는다. 모든걸 되돌려 놓는 성탄절 동화라니 여름날에 듣는 톰웨이츠의 피아노 캐롤같은 영화 그는 아무래도 발렌타인 전에 면회를 갈 수 없을 것 같아, 아무쪼록 메리 크리스마스
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