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SJ
star4.5
'사랑은 풍덩 빠져드는 게 아니라, 서서히 물드는 것' 수채화처럼 맑게 물든 '미술관 옆 동물원'을 사랑할 수 밖에
2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