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Comment
알유똘순
star4.5
파랑이의 진심을 이해하는 순간, 내게 스쳤던 많은 '이해할 수 없는' 사람들의 얼굴이 지나간다. 그들을 이해하는 것이 나의 영역을 벗어났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해하기 싫었던 것이 맞다. 파랑이는 그것을 정확히 알고 있었고, 그래서 그는 그렇게 선택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춤을 추고 또 춰서 누군가 그 신호에 닿을 것이라고 고대하기를 바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