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유주얼 an usual Magazine Vol.7 : Age 그럴 나이's Poster

언유주얼 an usual Magazine Vol.7 : Age 그럴 나이

정영욱 and 31 others
Average ★3.5 (15)
Rate

Where to buy

forward

Overview

언유주얼 an usual Magazine Vol.7 : Age 그럴 나이
정영욱/권석정/황유미/이종철/주단단Z/김순/구환회/김신철/신우식/이덕/김광혁/김준경/박오늘/오진승/우창윤/이종산/전미경/정세원/차도하/허진/한지혜/김미월/김보영/이다혜/임경섭/오은/Kim Hana/Lee Ju-Ran/안미옥/차소희/김태경/지웅배 · 2020
176p
「언유주얼」 7호의 키워드는 '나이'다. 누군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말할 때, 다른 한편에서는 '나잇값'을 들이대며 나이에 따라 해내야 하는 과업이나 취해야 하는 삶의 태도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 그러나 개인의 의지대로 무언가를 이루기 어려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해가 바뀔 때마다 더해지는 숫자 1의 무게가 버겁기만 하다. 우리가 나이에 짓눌리지 않기 위해 필요한 필요한 것은 몇 살이 되었든지 ‘그럴 수 있다’라는 포용력일 것이다. 우리가 무슨 일을 성공하든, 실패하든 상관없다. 삶에서 이룬 것이 적어도 괜찮다. 우리는 얼마든지 '그럴 나이'다. 닥터 프렌즈, 김보영, 이다혜, 한지혜, 이주란, 이종산, 오은 등 34인의 작가들이 '나이'에 관한 글을 담았다. 후회해도 괜찮고, 이제 사는 것이 뭔지 조금 알 것 같아도 괜찮다. 우리는 그럴 나이다. 글과 글 사이에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13인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근사한 사진과 일러스트가 담겨 있다.

Description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원 앤 온리 매거진 AN USUAL 취향의 바다를 항해하는 밀레니얼의 눈과 마음을 만족시키는 단 하나의 매거진, AN USUAL. 언유주얼에 수록된 시와 소설과 에세이는 한 펼침면에 담겨 페이지를 넘길 필요가 없다. 지금 가장 주목해야 할 작가들이 우리의 일상을 관찰하고 상상하며 대변한다. 동세대 핫한 아티스트들의 최신 작품들을 모아 놓았다. 누구든 잡지를 펼치는 순간 'AN USUAL' 기획전의 관람객이다. 의학의 발달로 100세 시대가 시작된 지금, 인간의 생물학적 나이가 가지는 의미는 다소 느슨해졌다. 그러나 빠른 년생 논란을 비롯해 한두 살 차이에도 윗사람과 아랫사람을 철저하게 구분하는 한국 사회에서 '나이'에 따라 부여되는 의무를 지우기란 여전히 어렵다. 그 과도기에 고스란히 올라 있는 한국의 밀레니얼 세대는 자신만의 템포에 맞춰 개인의 삶을 살길 원하지만, 사회로부터 요구되는 '나잇값'에서 자유롭지 못한 탓에 여러 어려움을 느낀다. 언유주얼 7호의 페이크 인터뷰는 나이를 먹으며 느끼는 그 부담감을 '나이 알레르기'라는 가상의 설정으로 풀어 보았다. 구독자 50만의 유튜버 '닥터 프렌즈'의 내과 전문의 우창윤과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오진승의 인터뷰를 통해 건강하게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볼 수 있다. 한국 SF 문학계의 중추, 소설가 김보영은 '펼쳐져 있는 시간'이라는 SF적인 설정을 이용해 엄마와 딸의 나이가 역전되는 순간을 애틋하게 그린다. 이외에도 김미월, 이주란, 이종산, 전미경이 자신만의 장기를 온전히 발휘해 나이에 관해 풀어낸 소설들은 저마다의 빛깔로 빛난다. 애틋함과 회환, 유머와 좌절, 서늘함과 사랑스러움 등을 담은 다섯 편의 짧은 소설은 오직 언유주얼에서만 만나 볼 수 있다. 나이를 문학이라는 은유로 다룬 것이 소설 지면이라면, 7호의 에세이 지면은 현실적이고 공감할 수 있는 글들로 채웠다. 여성 독자들에게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이다혜 기자의 에세이는 나이를 먹으며 일어난 몸의 변화를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해 말한다. 한지혜, 허진, 정영욱, 박오늘의 에세이를 읽는다면 나이 듦이 그토록 무섭지도, 두렵지도, 싫지도 않게 될 것이다. 언유주얼 7호의 시 지면은 오은, 안미옥, 임경섭, 차도하, 네 명의 시인이 함께했다. 네 편의 시 모두 나이를 다루고 있지만 누군가는 서늘하게, 누군가는 따뜻하게, 누군가는 그리움을 담아, 누군가는 씁쓸함으로 그린다. 나이를 누군가가 살아온 시간의 지표로만 생각하기 위해서는, '숫자'가 아닌 그 시간 속에 고스란히 녹은 그 사람의 삶에 집중해야 한다. 언유주얼 7호는 이번에도 일상의 조도를 따라 나이를 먹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3.5
(15)

Comment

3
forward

⟨슬기로운 산촌생활⟩

99즈의 힐링 산촌 우정 여행

tvN 금요예능 · AD

Where to buy


Collections

1
forward
So far ★ 634,217,204 ratings have mad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ustomer Suppor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dvertising Inquiries
  • ad@watcha.com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21 by WATCHA,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