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수주
star5.0
읽기가 너무 힘이 들었다. 분명히 일어나고 있고 반드시 알아야 할 일이지만 이걸 내가 왜 알아야 하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통스러운 이야기였다. 두 인물의 주변 사람들과 내가 별반 다를 것 없었다는 뜻이지. 잡아달라고 넌지시 늘어놓은 손과 그 몸부림을 답답하다고 생각하다니... 다 읽고 난 뒤 마치 풋풋한 사랑 이야기 같은 표지와 제목이 나를 더 가라앉게 만들었다. 피해자를 향하는 모든 지탄은 가해자의 면죄부가 된다. 내 취향에는 맞지 않는 책이다(미스터리를 위주로 보는 탓이다. 실제로 예상 별점도 낮더라). 하지만 나는 5점을 주겠다. 단순히 내 취향의 문제로 책의 가치를 낮출 수 없으므로. 그리고 이런 책을 사람들이 많이 읽어야 하므로.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