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이동진 평론가
star5.0
서로를 응시하는 시선으로 선연하게 타오르는, 영화 자체가 아름다운 불꽃같다.
86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