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3.5
카약 노 저어 이른 강가에 나란히 누워 노닥이는 것만큼 밴드틱한 일도 없지 살랑이던 치맛자락과 곱슬머리에 내 맘까지 간질간질 그냥 보고 있는 게, 듣고 있는 게 좋았던 너희의 여름
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