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star4.5
나는 좌파다. 더불어 나누며 인간답게 사는 게 좌파라면 뭐 해준다. 그 삶을 막으면 씨익 송곳니 보여준다. 무디지만 벼리면서 송곳처럼 살고프다. 해서 응원한다. 인간적 예의다.
9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