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채수호
star3.5
일방적인 사랑이 만든 일방적인 도피일까. 혹은 그 이상의 어긋남일까. . 관계와 사건이 다른 방향을 보고 나아간다. 모성과 죄의식, 두 가지의 공존할 수 없는 가치가 맞물리며 나타나는 모자(母子)의 거리감이 사뭇 낯설다. 어찌보면 답답하고 어찌보면 숨이 턱 막히는 대화들. . 뭐랄까. 그 어떤 모성의 깊이를 체감하며, 어느 때보다 무겁게 관계에 대한 깊은 생각들이 오간다.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