レビュー
レビュー
세현
star5.0
늘 내가 생각해오던 고민의 해결. 사람마다 동경하는 시대가있다. 마치 60년대사람은 20년대를 동경하고, 20년대 사람은 르네상스를 동경하듯, 미래의 누군가는 현재를 동경할 것이고, 우리가 동경하는 누군가는 자신과 다를 바 없음을. 현재는 누군가의 과거이자, 미래이다. 이 소중한 시간을 일깨워준 미드나잇 인 파리에 박수를.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