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정선혜
star4.5
햄릿의 무게가 때때로 가볍게 느껴졌다. 모든 배우의 열연으로 흥분됐다. 시간상 쫓기듯 본 햄릿은 아쉬운 이해도를 남겼다. 따라서 밀려오는 감동의 물결도 없다. 명작은 언제 마주하더라도 명작이다. 내가 뭐라고 점수를 준다는게 부끄러울 따름이다. 햄릿의 거의 모든 말에 공감한다.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