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강인숙
star2.5
여름 소나기가 시원하다기보다는 따스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매일매일 뭐 하나 다를 것 없는 일상을 어쩌면 이토록 잔잔하게 잘 표현했을까. 누구에게나 깃들어 있는 가장 따뜻한 마음만을 끄집어내어 연기한 것 같다. . 멀리 떨어져 있어도 편지를 자주 보내줄 땐 가까이 있고 또 서로의 생각을 잘 알고 있었는데, 지금은 가까이 있어도 멀리 떨어져 있고 서로의 생각도 잘 모른다는 교수 부인의 말이 와닿는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는 말이 어느 경우에나 맞는 건 아닌가 보다. . 가장 편안한 마음으로 지켜볼 수 있었던 영화다..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