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JE
star4.5
리듬감과 유쾌함으로 버무려진 남성 연대의 웨스턴. 어느 캐릭터 하나 묻히는 법 없이 (흡사 가족처럼) 모두가 앙상블을 이룬다. 정치를 논하지 않을 수 없는 영화적 배경이 있긴 하나, 그에 앞서 무대의 사명은 프로페셔널이라는 듯, 보란듯이 장르를 가지고 논다.
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