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star5.0
서서히 관객을 절망으로 잠식시킨 이 영화만의 차분한 접근방식은 다시금 느릿하지만 강력하게 상처를 보듬어간다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