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star3.5
예술가의 허위에 대한 풍자를 신랄하고 유쾌하게 유지하는 사이, 어느새 이를 안전히 관망하던 스크린 밖 호사가들에게도 그 비판의 총구를 들이댄다. 개발 도상국의 시트콤 같은 코미디가 예상치 못한 스릴러적 순간들을 서늘하게 선사하는 점이 인상적이다.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