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S2
star4.5
엄마로서의 삶이 아닌 여자 김지영. 영화를 보는 내내 숨이 턱턱 막힌다. 20세기를 살았고, 21세기를 사는 모든 김지영들이 느꼈을 왠지 모를 화남과 분노의 출처를 화면을 통해 마주하게 됐을 때 다들 어떤 기분이었을까. 원작을 각색하면서 여성연대의 많은 목소리가 사라져 아쉬웠다. 김지영이 살아온 과거를 함축하다 보니 엄마가 된 여성만을 집중적으로 그릴 수밖에 없었겠지만 조남주 작가의 의도가 지워진 건 아니다. 원작에 없던 타칭 '가정적인 남성' 대현의 시각과 표정, 말투는 '이런 남성'도 있다는 게 아니라 다른 남편들과 달리 아내를 생각하지만 여성이 잃는 것들을 곱씹을 수 없고 기득권 구조를 부술 생각이 없는 방관자이며 가해자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엄마와 아내가 힘이 드니 엄마에게 아들을 낳아 며느리를 한 명 더 쓰자는 말과, 자식을 낳지 않는 아내에게 문제를 찾는 친인척들에게 반문하고 사회적 분위기를 형성하는 것보다 보편적인 대한민국 남성으로서 가장 쉽고 여성이 모든 것을 잃는 길을 택한다. 이로써 가장 다정한 내 편인 가정스러운 남편은 성차별적 구조를 자연스럽고 더 견고하게 만든다. 극 중에서 가장 우대받고 성차별적 대립 구조를 형성하는 건 남자 동기도, 남편도 아닌 김지영 씨의 동생인 지석인데 사회에 나가기 앞서 태어남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계급이 나뉘고 그 구조를 견고하게 만든다는 것을 보여준다. 가정에서부터 시작된 분위기는 사회로 나아가 고착화된 성역할을 만들어 낸다. 내가 애정 하는 캐릭터인 김은실 팀장, 차승연 씨, 김은영 씨 그리고, 김지영 씨가 다른 사람의 목소리를 빌릴 수 밖에 없었던 그 많은 세월들이 영화에서 잘 나타나지 못했지만 대한민국의 가장 흔한 여성 김지영 씨의 모습들은 우리에게 엄청난 울림이 되었을 것이다. + 덧붙여 말하자면 인사채용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질문에서 직원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81%, 유리한 성별으로는 74.2%가 남성이라고 응답했다. 평균적으로 신입사원 10명 중 2명만이 여성사원으로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채용에서 밀려났다. 또한, 자녀를 둔 미취업 여성의 86.4%가 자녀를 맡길 곳이 없다거나 자녀를 양육해야 한다는 이유로 취업을 못하고 있다. 여성에게만 출산과 육아의 책임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이런 여성의 삶은 어떻게 펼쳐질까? 경력 단절 된 여성은 대게 두가지로 나뉜다.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게 시간제 근로자로 일하거나, 육아와 가사일을 하며 여전히 경력이 단절된 채 삶을 살아간다. 여성들은 노인이 되어서 미소지니적 사회의 숨겨진 면모를 다시 들여다 보게 된다. 경력이 단절 되어 버린 탓에 연금을 적게 받게 되고 가난에 허덕거린다는 것이다. 60대 인구 성비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은 것에 반해 국민연급수급자는 여성이 41.6%, 남성이 58.4%로 남성이 16.8% 더 많다. 이는 여성의 삶의 질이 남성보다 현저히 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많은 남성들이 82년생 김지영은 허구이며, 소설이라고 얘기하지만 통계적으로 명백히 드러난 사실을 기반한 소설이다. 이 통계는 그저 성범죄, 가사 노동 시간 등 다른 요소를 제외한 오직 여성이 사회에 진출하지 못 하는 이유만을 나타낸 것일 뿐이다. 많은 여성들은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동안에도 성범죄를 비롯한 타자화, 성적 대상화, 프레임 등 사회가 만들어낸 구조 속에서 고통 받고 있다. - - - - 여자들이 공감한다는데 왜 남자들이 나서서 분노하는지 모르겠다. 아이린 씨가 책 한 권 읽었다고 했더니 분개하면서 사진을 찢고 불 태웠던 일이 생각나네
스포일러가 있어요!!
299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