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
코멘트
너른벌 김기철
star5.0
078. 2020. 03. 25. 수. . 제인 구달에 대해서는 그의 삶과 그의 행보에 대해 익히 알고 있지만. 아들과의 일에서.. 또 다른 느낌을 갖게 했다. 그에게 아픈 손가락 이었을 아들과 함께 하는 일... .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 하는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이 자연은 후손에게 빌려온 것이라고 한다.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가 구들은 훔쳐온것이라 말한다. 그게 맞는 말... 훔쳐온 자연을 우린 점점 더 화복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는 존재들이다.. . 그래서 구달은 이렇게 말한다. 인간이 가장 지적인 존재라고 하면서 어떻게 이 행성을 파괴 할 수 있지? 하나뿐인 터전을 어찌 파괴 할 수 있지? . 그리고 뿌리와 새싹.... 이 영화가 만들어질때까지 우리는 없었던거다..> 지금도 우리나라는 활성화 된건지 모르겠다. 이 영화에 북한의 뿌리와 새싹이 나온다... . 왓챠 플레이로 봄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