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 이승편's Poster

신과 함께 : 이승편

주호민
Average ★4.0 (19k)
Rate

Buy

forward

Overview

신과 함께 : 이승편
주호민
2011 · Korea, Republic of · 324p
2010년 시작과 함께 한국 만화계에 큰 화제를 낳은 <신과 함께>는 총3부작으로 기획되었다. 1부 <저승편> 2부<이승편> 3부<신화편>으로 구성된 이 3부작은 우리 고유의 전통사상을 탄탄한 이야기 구조 위에 올리고, 작가 특유의 유머감각을 가미해 독자들의 큰 공감을 얻었다. 연재가 끝나기도 전에 연극과 영화화가 결정되고 최근에는 만화의 본고장 일본에 원작이 수출되어 만화화 되는 등 OSMU의 모범적인 사례를 낳은 간만에 나온 '대박'이다. 2부 <이승편>에서는 전작 <저승편>에 등장한 저승삼차사와 더불어 우리 고유사상인 가택신앙(가신신앙)을 소재로 삼았다. 한 집안의 대들보 성주신, 불을 다스리는 부엌의 여신 조왕신, 더러운 변소에 사는 측신 등을 등장시켜 살아가는 데 중요한 터전인 ‘집’을 통해 가족과 삶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또한 망자를 데려가려는 저승차사들과 이를 저지하려는 가택신들 간의 대결구도는 전작에는 없는 새로운 구성요소다. 거기에 더해서 동현이네를 쫓아내려는 용역업체와 이를 막으려는 가택신들의 충돌도 이야기의 또 다른 줄기로 작용하게 된다. 하지만 지나치게 현실적인 이야기를 다루다보니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여덟 살 꼬맹이가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운명이 그 앞에 놓여 있다. 우리는 동현이가 잘 되길 바라지만 이야기의 흐름은 자꾸 안 좋은 쪽으로 흘러만 간다… 이렇게 불편해 보일 수도 있는 이야기를 통해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Description

망자를 데려가려는 저승차사와 이를 막으려는 가택신의 싸움. 그리고… 탐욕에 눈 먼 인간들의 이전투구! 2010년 시작과 함께 한국 만화계에 큰 화제를 낳은 『신과 함께』는 총3부작으로 기획되었다. 1부 <저승편> 2부<이승편> 3부<신화편>으로 구성된 이 3부작은 우리 고유의 전통사상을 탄탄한 이야기 구조 위에 올리고, 작가 특유의 유머감각을 가미해 독자들의 큰 공감을 얻었다. 연재가 끝나기도 전에 연극과 영화화가 결정되고 최근에는 만화의 본고장 일본에 원작이 수출되어 만화화 되는 등 OSMU의 모범적인 사례를 낳은 간만에 나온 ‘대박’이다. 2부 <이승편>에서는 전작 <저승편>에 등장한 저승삼차사와 더불어 우리 고유사상인 가택신앙(가신신앙)을 소재로 삼았다. 한 집안의 대들보 성주신, 불을 다스리는 부엌의 여신 조왕신, 더러운 변소에 사는 측신 등을 등장시켜 살아가는 데 중요한 터전인 ‘집’을 통해 가족과 삶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저승편>에서는 전통적 권선징악의 구성 속에서 진부하지 않은 통쾌한 결말을 지은 점이 돋보였다면 <이승편>에서는 이야기의 결말보다는 삶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려 현실적으로 구제될 방법이 거의 없는 사회적 약자들의 삶을 현실적으로 보여주는 데 더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 또한 망자를 데려가려는 저승차사들과 이를 저지하려는 가택신들 간의 대결구도는 전작에는 없는 새로운 구성요소다. 거기에 더해서 동현이네를 쫓아내려는 용역업체와 이를 막으려는 가택신들의 충돌도 이야기의 또 다른 줄기로 작용하게 된다. 하지만 지나치게 현실적인 이야기를 다루다보니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여덟 살 꼬맹이가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운명이 그 앞에 놓여 있다. 우리는 동현이가 잘 되길 바라지만 이야기의 흐름은 자꾸 안 좋은 쪽으로 흘러만 간다… 이렇게 불편해 보일 수도 있는 이야기를 통해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저승사자와 가택신들의 대립. 철거민과 용역업체와의 싸움. 이는 지키려는 자와 부수려는 자와의 갈등이다. 모두 생사를 건 싸움이다. 죽음이라는 것은 인간으로서 거스를 수 없는 숙명이지만 가택신들은 동현이의 운명을 가여워하며 이마저 저지하려 애쓴다. 그에 비해 재개발을 위한 철거라는 현실은 숙명일 수 없다. 하지만 인간이라는 자체가 모순덩어리고 그런 인간에 의해 돌아가는 세상 또한 항상 모순을 가지고 있기에 약한 자들은 삶의 일부를, 혹은 전부를 빼앗기는 게 세상 구조다. 약자에게 세상은 불공평한 구조인 셈이다. 삶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싸울 수밖에 없는 힘겨운 현실을 저자는 말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오래 전부터 수없이 치러 온 저승차사와 가택신의 싸움은, 당연하게도 차사들이 일방적으로 승리해 왔다. 질 게 뻔한 싸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택신이 저승차사에게 저항하는 까닭은 무엇일까? 어쩌면 그 안에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궁극적인 목적과 해답이 있는지도 모르겠다. <이승편> 줄거리 할아버지와 단 둘이 살고 있는 여덟 살 동현이는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해맑은 아이다. 하지만 점점 기울어 가는 가세와 집마저 재개발지구에 포함되면서 쫓겨날 신세가 되자, 보다 못한 가택신들은 동현이와 할아버지를 돕기 위해 인간의 몸으로 현신하여 그들을 돌본다. 그런 와중 저승 차사부에 명이 다한 할아버지의 저승명부가 발부되고 저승차사들은 망자를 데려가기 위해 동현이네 집을 찾게 된다. 할아버지마저 돌아가시면 천애고아가 되고 마는 일곱 살 동현이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About the Author

2005년 애니메이션과에 다니다가 휴학하고 군대에 갔다 오니 학과가 없어졌습니다. 홧김에 학교를 그만두고 군대 경험을 만화로 그린 『짬』이라는 작품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정신을 차리고 보니 만화가가 되어 있었습니다. 이후 모진 현실 속에서 젊은이들의 힘든 취업기를 그린 『무한동력』, 우리나라 전통 소재를 살려 삶과 죽음에 대해 그린 3부작 『신과 함께』 등을 그렸습니다. 『짬』으로 2006년 독자만화대상 신인작가상을 받았고, 『신과 함께 ?저승편-』으로 2010년 독자만화대상 온라인만화상, 2011년 대한민국 콘텐츠어워드 만화대상(대통령상), 2011년 부천만화대상 우수이야기만화상을 받았습니다. 블로그 www.homins.net / 트위터 @noizemasta

Author/Translator

forward

Rating Graph

Avg4.0
(19k)

Comment

100+
forward

Renault ZOE

탐나는 것엔 이유가 있다

Renault · AD

Buy


Collections

59
forward
So far ★ 574,764,764 ratings have been stacked..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About WATCHA, Inc.
  • Contact
  • cs@watchapedia.co.kr, 02-515-9985
  • Affiliation & Partnership
  • contact@watcha.com, 070-7554-9696
  • WATCHA, Inc.
  • CEO, Taehoon Park
  • 343, Gangnam-dae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 Corporate Registration Number 211-88-66013
  • © 2011 Watcha. Inc